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경영/경제

[유럽여행]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신지현
출판사
도서출판 새얀
출간일
2018.08.29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
페이지 0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40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50여년 역사상 최초로 블라디보스톡에서 4년 임기를 마친 ‘여자’ 주재원 신지현이 직접 보고 느낀 블라디보스톡의 일상을 고스란히 담아낸 에세이다. 1000박 1001일 동안 주재원으로 바라본 블라디보스톡의 하루하루, ‘러시아 맛집’, ‘운전하기’, ‘월세 살기’ 등 깨알 같은 블라디보스톡 삶의 현장은 물론, 러시아 사람들만의 정서를 엿볼 수 있는 ‘폴댄스’, ‘슈파갓’, ‘모닝빵과 연어알’ 등에 얽힌 에피소드, 평균 10살 어린 학생들과 함께한 극동연방대학교 대학원 생활의 이모저모가 담겨있다. 이처럼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은 러시아 관련해 그 어떤 책에도 없던, 인터넷에서도 찾을 수 없는 취업부터 일, 학교, 문화, 취미까지, 3박 4일의 여행지로서가 아닌 4년간 주재원으로 지켜보고 기록한 삶의 현장으로서의 블라디보스톡을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다.

  • 저자 소개


    저자 : 신지현
    "저자 신지현은 2014년 8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장장 1754일을 블라디보스톡 주재원으로 근무, 현재 대한민국에 ‘사는’ 사람 중 블라디보스톡을 가장 제대로 경험한 사람 중 한 명.

    17세, 고등학교 때 처음 배운 러시아어를 운명으로 알았으나 정작 대학교는 수능 점수 따라 국문과로 입학. 2년의 방황 끝에 다시 운명과 꿈을 찾아 노문과 이중 전공을 시작, 노어노문학과 사람들이 모두 ‘원래 우리 과 아니었어?’라고 할 정도로 러시아어를 열심히 팠고 그렇게 2개의 학위를 가지고 졸업.

    러시아어를 살리고 싶었으나 취업난 속에서 우선 합격시켜준 금융회사에 취업. 첫 휴가로 우즈베키스탄을 다녀온 뒤 ‘내 열정이 있는 곳은 러시아, 이걸 따라가지 않는다면 나중에 후회하겠다’는 확신으로 재취업 준비를 시작. 그렇게 2011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러시아어 전공으로 입사.

    푸틴을 먼 끝자락에서라도 보기 위해 모스크바로 가고 싶었으나 정작 블라디보스톡으로 발령. 주재원으로 도착한 날부터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 주재원 일기’라는 제목으로 네이버 블로그에 블라디보스톡 살아가는 이야기를 올려왔음. (동방경제포럼 시, 푸틴이 탄 차는 저 멀리서 봤으니…….)

    KOTRA 50여년 역사상 최초로 블라디보스톡에서 4년 임기를 마친 ‘여자’ 주재원. 블라디보스톡에서 일을 했고 대학원을 다녔고, 폴댄스를 배웠고, 중고 웨딩드레스를 사봤음. 매일이 러시아를 직접 보고 배우는 생생한 기회였으며, 앞으로도 러시아를 열심히 관찰하며 알아나갈 계획.

    저자의 블로그: blog.naver.com/tracy811"

  • 목차

    목차가 없습니다.

  • 출판사 서평

    출판사 서평이 없습니다.